Blogs

[20080924] 가상화, 바로 마이크로소프트입니다 - 행사 발표 자료

  • Comments 4
  • Likes

image

아주 긴 하루가 끝난 것 같습니다. 방금 집에 들어와서, 행사에 대한 자료를 곧바로 포스팅해드립니다.

가상화에 대한 시장의 관심을 흠뻑 느끼고 돌아온 하루이지 않나 싶습니다. 700명이 넘게 참석하셔서, 행사장 전체를 가득 메우시고, 진지하게 들으시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먼저 오전에 진행되었던 TDM 세션 Microsoft Virtualization Forum에서 사용한 PT는 여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해당 TDM 세션에서는 자세한 기술이야기보다는, 비즈니스와 가상화의 연계성적인 측면을 강조하려고 노력하였고, Meta-Platform 관점에서 플랫폼을 하나의 블럭단위로 생각해야 한다는 것, 그리고 이러한 하나의 블럭 단위 플랫폼이 비즈니스의 기민성과 유연성을 높히는데 필수적인 요소라고 이야기드렸습니다. 가상화 단계는 이제 서버적인 측면에 머물고 있지만, 장기적 관점에서는 사용자 관점의 가상화로 흘러갈 것이므로, 서버와 데스크톱 환경 그리고 관리 포인트까지 전반적으로 커버링할 수 있는 벤더, 기술의 선택이 필수적입니다.

해당 세션이 끝나고, 대략 3시간 후, 나름 준비를 많이 했던 세션 - Microsoft 서버 가상화, 소문, 진실 그리고 증거.. 세션에 대한 자료도 여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제가 가상화를 가지고 고객분들을 만나뵌지, 벌써 14개월정도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공식적인 석상이 작년 5월에 진행된 Windows Server Codename Longhorn Beta 3 발표에서 처음으로 Windows Server Virtualization(WSv) - 지금의 Hyper-V를 소개한 것이 처음이었습니다. 14개월동안 고객분들, 온사이트 세미나, 그리고 블로그에서 궁금해 하시고, 직접 보고 싶어하시던 사항을 꾸미려고 하다보니, 95분이라는 시간에 전부 차곡차곡 잘 보여드리기엔 조금은 무리성이 있다고 생각되지만, 최대한 많은 증거와 설명을 드리려고 저와 EPG의 김선윤님과 노력을 했었습니다. 관련된 Q&A, Demo에 대해서는 링크의 자료를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가상화 기술의 시작인 서버 가상화가 모든 가상화 기술의 끝이 아닙니다. 서버 가상화에서 시작된 가상화 기술은 결국 이 기술을 활용하는 조직내 사용자들에게 가치로서 되돌아갈 수 있는 모습이 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기회를 통해 더 정확하고, 빠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바쁘신 와중에 참석해주신 많은 분들께 정말정말 감사드립니다. :)

Comments
  • 가상화에 대한 발표 잘 들었습니다.

    열정적인 발표자 때문일까요... 흥분되고 놀라운 시간이었습니다.

    IT 20년째이지만 새로운 미래는 언제나 기대됩니다.

    다만 백과장님에 말 속도를 조금만 천천히 해주셨으면 좀 더 좋은 이해가 될수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약간 있습니다.

    나이가 있어서인지 조금 쫒아가기 힘들었습니다.

    멋진 가상화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주역이 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ps. 멀리서지만 실제로 보니 더 미남이시더군요...

  • 송경섭님 안녕하세요.

    어렴풋이 누구신지.. 알것 같기도 합니다 ^^;;

    항상 말을 천천히 해야지... 하지만.. 시간이 쫓기다보니.. 어쩔수가 없게 되어버립니다. 다음번엔 더 신경쓰도록 하겠습니다.

    말씀해주신 바.. 잘 기억해서.. 더 좋은 모습 보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PS : 미남이라니.. 과찬이십니다^^;;

  • 맞아요 백승주 과장님 말도 너무 잘하시고

    설명도 잘하셔서 이해는 잘되었는데

    말씀이 조금 빠르셨어요^^;

    조금만 천천히 하시면 더 좋을 듯~

    그리고 기조연설 발표자료와 Track2 애플리케이션 가상화 발표자료는 PDF 파일, XPS 파일 모두 다운로드 가능한데

    Track1 서버 가상화 발표자료는 PDF 파일이 왜 다운로드 안되죠?

    PDF 파일 아이콘을 클릭하니까

    여기 이 블로그로 넘어와 버리네요~

    보안 때문인가요...?

    그러면 아예 PDF 파일 링크 아이콘을 올리지 않으셨어야죠~

    아무튼 이건 백승주 과장님 잘못은 아니고

    담당자 실수인 것 같네요

    수고 많으셨어요~

  • 안녕하세요. 참석자님.

    저는 PDF로 별도의 파일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해당 포스트의 "여기"라는 링크를 누르시면 XPS 형태의 파일을 다운로드하실 수 있습니다. XPS는 Microsoft에 제공하는 PDF와 유사한 문서 포맷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PDF, XPS 링크 모두 제 블로그로 연결되어져 있으며.. 현재 링크는 정상입니다.

    감사합니다!

Your comment has been posted.   Close
Thank you, your comment requires moderation so it may take a while to appear.   Close
Leave a Comment